▲ / 오정후 시인

[아침을 여는 시(詩)] 마지막 하루

늘 오늘이
마지막 하루인 것처럼
좁은 창에 쏟아지는
아침 햇살에 감동하고

늘 당신이
마지막 의미인 것처럼
꽃으로 와준
지난 추억에 감사하고

늘 마음은
마지막 종착역인 것처럼
내 삶의 뒤안길에
살아 있는 것들을 축복하며

늘 그렇게
떨리는 매일(每日)을 마주한다.
형장의 이슬로 사라질
빨간 번호처럼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