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기도] 

[경기= 이승수 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함께 진행했던 '지역서점 지역화폐 소비지원금 사업'이 3개월 먼저 조기종료된다. 

이 사업은 지역서점 활성화와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6월부터 대형 프랜차이즈 서점과 온라인서점, 서적 총판 업체를 제외한 도내 오프라인 지역서점 290여 개소(지역화폐 가맹점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역화폐로 책 구입 금액을 결제할 경우 결제금액의 10%를 지역화폐로 다시 환급해 돌려줬다. 경기도는 올해 말까지 예산 4억 5천만원을 투입해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예상보다 많은 참여로 조기 종료하게 됐다. 

이번 사업으로 소비자들은 시군별 지역화폐 결제금액의 10%(최대 10만원)를 마일리지 형태의 해당 시군 지역화폐로 돌려받을 수 있었으며 경기도는 책값 10%로 지원한 예산 4억 5천만원이 소진된 만큼 지역서점의 책 매출 규모는 45억원 이상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지역서점이 지역 내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잡아 도민들이 쉽게 책을 만나길 바라며 내년에도 지역서점 지역화폐 소비지원금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예산부서와 협의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역서점 소비지원금 사업 부서는 내년 본예산에 이 사업 예산을 올해의 2배 이상인 10억원을 편성하도록 경기도에 요청했다.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