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 이승수 기자]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은 28일 수뢰 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 사건과 관련해 행정사무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대표는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평화부지사와 킨텍스 대표로 임명해 이 전 지사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라며 "이 대표의 구속은 측근인사, 정실인사의 문제점을 극명히 보여주는 만큼 이 전 지사에게 분명히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이 대표가 평화부지사, 킨텍스 대표로 재직하며 활동했던 사항들을 꼼꼼히 검토해 이 전 지사가 망쳐 놓은 도정을 정상 상태로 돌려놓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의회 차원에서 이 대표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힐 수 있는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대표의 즉각 파면을 김동연 지사에게 촉구하고, 킨텍스를 포함한 도 산하기관 전체로 기관장 인사청문회를 확대할 것을 경기도에 요구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킨텍스가 도 출자기관인 만큼 도의회의 행정사무감사, 행정사무조사는 문제가 없다"면서 "다만 킨텍스 대표 파면(해임)의 경우 현재 고양시 출자·출연기관 운영심의위원회에 권한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와 고양시는 2015년 3년씩 돌아가며 킨텍스 지도·감독업무를 수행하기로 합의했으며, 현재 고양시가 지도·감독업무를 맡고 있다.

한편 2005년 설립된 국내 최대 규모의 전시·컨벤션센터 킨텍스는 경기도와 고양시가 각각 33.74%, 코트라가 32.52%의 지분을 갖고 있다.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